다행이다 싶다 질주본능

작년에 우승을 하고.
올해 주축 멤버들이 제대로 사고를 쳐서 시즌을 말아먹고.
현타나 진절머리가 날 법도 한데.
박건우, 손아섭 영입이라니.

태어나서 모기업의 게임은 해 본 적이 없는데.
지금이라도 뭐 하나 현질이라도 해 줘야 하나.

새 유니폼이 나오면 그것부터 하나 사자.

크리스마스 이브에 좋은 선물 받았네.

담담한 척 질주본능

원래의 소속팀에서 끝까지 뛴다면 영구결번까지 가능했을 선수들을 영입해서 '큰손'이라고 불린 구단이.
정작 창단 때부터 같이한, 대놓고 프랜차이즈라고 밀었던 선수와 계약에 실패했다.
극단적으로 상상했을 때 구단 운영이 어려워 자팀의 선수들을 현금 트레이드를 하더라도 유일하게 안고 죽어야 할 선수라면 고민도 없이 꼽았을 선수.
그러나 내년부터 낯선 디자인의 유니폼을 입은 상대팀의 선수로 만나게 됐다.

'시간'이 모든 걸 해결해 주진 않지만 나의 감정, 생각을 해소해 주기는 하더라.
'확정적'이라는 기사를 진작에 접하고서.
대체재로 또다른 대형 선수를 영입한 것을 보고서.

이제서야 남의 이야기라고 여기던 명언을 떠올리며 자기 위안을 삼는다.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고.

계획대로 되는 건 별로 없다지만 발빠르게 대처한 구단의 행보는 긍정적이라 본다.
새로운 단장의 칼춤은 '마구잡이식'은 아닌 것 같아 불안함은 덜하다.
물론 뚜껑은 열어 봐야 알겠지.

성범아, 내년부터는 우리 상대로 '떨공삼' 많이 부탁해.

'끄적임'으로 쿨한 척은 할 수 있지만 애써 그러고 싶진 않았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