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다 후회하는 것 지금 거기에 있는 나

아침에 일어나서는 늘 후회하는 것.

어제 일찍 자지 않은 것.

아무리 수면은 양보다는 질이라지만.
육체적인 노동을 하는 나에겐 수면의 양도 중요하다.
원래 잠이 많은 편이기도 하고.
보통은 밤 11시 30분을 넘기지 않으려 한다.
잠을 바로 자지는 않더라도 유독 피곤한 날이면 10시 넘어서부터 누워 있는다;;

그래도 지금 이 순간만큼은 괜찮다.
지금은 시간상으로는 일요일이니까.
주말이 좋은 이유 중의 하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