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경기부터 이러기냐 질주본능

중반 역전으로 무난하게 갈 수도 있었는데.
개막부터 이래야 하나.

오늘의 수비력은 마치 1군 첫 진입인 2013년을 보는 거 같았다.
마무리 임창민의 공은 날리는 느낌이었고.
이대호는 역시 이대호였다.
박민우의 부재가 아쉽다.

내일은 전국적으로 비가 온다니 쉬는 동안 마음을 새로 가다듬어야겠지.
지기까지 했으면...
상상도 하기 싫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